Money > 신제품&서비스
관리자기자
[7LifeNews]대장암 세포 증식 억제 효과가 뛰어난 새로운 항암치료제 개발 길이 열렸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권희충·구경희박사 연구팀이 암세포 생장에 관여하는 유전자 PAK2와 CCND3의 발현을 억제, 암세포를 파괴하거나 분열을 지연시키는 마이크로알엔에이(microRNA) miR-4779를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RNA는 유전자 본체인 디옥시리보 핵산(DNA)이 갖고 있는 유전정보에 따라 필요한 단백질을 합성할 때 직접적으로 작용하는 고분자 화합물이다. 질병 치료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생명 탄생의 비밀을 푸는 열쇠로 알려져있다. 연구팀은 대장암 세포를 이용한 세포 생존률 실험결과, miR-4779는 현재 임상실험 중인 대표적인 암 억제 마이크로알엔에이 miRNA-34a 보다 암세포 증식 억제 효과가 1.5배 가량 높은 것을 확인했다. 또한 60%의 대장암 환자 암 조직에서는 miR-4779의 발현 양이 주변의 정상조직에 비해 절반 이하로 적고, 표적 유전자 발현은 2~3배 많다는 사실도발견했다.그동안항암제를 주사하거나 복용하는 기존 항암치료는 정상세포도 함께 손상시키는 부작용이 많아 암 치료에 걸림돌이 되어 왔다.최근 세포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마이크로알엔에이를 이용한 항암치료제는 표적 유전자를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고, 암 형성에 관련된 일련의 유전자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으며, 몸속 지속기간도 짧아 독성이 거의 없어 암 등 난치병 치료제로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권희충 박사는 “miR-4779를 암 억제 유전자치료제로 개발하고, 생체 내 전달효율 증대 방법 개발 등 실용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권희충·구경희 박사 연구팀의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인 세포 사멸과 질병(Cell Death & Disease) 온라인판에 지난 1월 게재됐다.(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관리자기자
기가와이파이 지하철 검증 통과(ETRI) [7LifeNews]지하철 기가와이파이가 오는 6월 지하철 8호선에서시범 서비스 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해 말 서울지하철 8호선 5개 역사 구간에서 1Gbps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MHN 기술은 달리는 지하철에서 최대 550여명이 동영상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기술이다.이에 따라 올 상반기 중 서울 지하철 8호선에 시범 적용한 뒤 지하철 2호선에 연내 도입하고, 내년에는 1~9호선으로 초고속 무료와이파이 상용 서비스가 확대된다. ETRI 정현규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이번 기술검증을 통과한 MHN 기술은 밀리미터(mm)파를 지하철 이동무선백홀로 활용한 세계최초 상용서비스”라며 “공동연구를 수행한 중소·중견 기업들이 전국 지하철이나 열차 및 해외시장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ET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5G통합과제인 ‘초연결 스마트 서비스를 위한 5G 이동통신 핵심기술 개발’ 및 ‘한-EU 5G 공동연구’ 과제를 통해 MHN 기술개발을 수행해왔다.ETRI는 이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인 클레버로직에 기술이전 했으며 서울교통공사, SKT, KT, 세종텔레콤, 회명정보통신, 아트웨어, KMW, 에스넷ICT, 클레버로직, HFR 등이 공동연구에 참여했다. 연구진은 향후 지하철 외에 버스를 대상으로 공공 와이파이 확산 연구를 진행 해외시장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다. (세븐라이프뉴스 박희석 기자 7lifenews@naver.com) StartFragment ▶ 日 초등생 살해범 잡고 보니 학부모회회장 ▶ 지하철 바바리맨 성추행범 역무원에 덜미 ▶ 여강사 중학생 제자 합의한 성관계 학대 해당 ▶ 300원짜리 중국산 비아그라 산 사람들 ▶ 신안 여교사 사건 언젠데? 중학교 교장 직위해제 [if !supportEmptyParas][endif]
관리자기자
데이트 강간 최음제 감지 빨대 美여고생이 개발 (sbs 캡처) [7LifeNews]美여고생이 데이트 강간에 악용되는 최음제 감지 빨대를 개발했다. 스마트 빨대(Smart Straws)라는 이름의 이 빨대는 술, 음료수 등에 마약이나 마취제가 섞여 있는 경우 빨대 끝부분이 파란색으로 변한다. cnet 보도에 따르면 이들 10대 여고생 3명은 가장 일반적인 클럽마약으로 알려진 GHB와 케타민을 겨냥해 시제품을 제작, 시험에 성공했다. 이들은 스마트 빨대 특허를 출원하고, 현재 대기업과 출시를 협상 중이라며 마약을 통해 일어나는 강간 및 위험한 상황이 조속히 감소하기를 기대했다. 노스웨스턴대학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스마트 빨대를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85%에 달해 출시될 경우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016년 美법무부가 샘플 조사한 결과 9개대학의 여학생 가운데 21%가 성폭력을 경험했으며 대부분 술과 최음제 마약을 사용한 범죄에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세븐라이프뉴스 박희석 기자 7lifenews@naver.com) StartFragment ▶ 지하철 바바리맨 성추행범 역무원에 덜미 ▶ 여강사 중학생 제자 합의한 성관계 학대 해당 ▶ 300원짜리 중국산 비아그라 산 사람들 ▶ 신안 여교사 사건 언젠데? 중학교 교장 직위해제 ▶ 하버드 SNS음란메시지 신입생 10여명 입학 취소 [if !supportEmptyParas][endif]
Total:26 (1/6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