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
관리자기자
[7LifeNews] 여름방학을 맞아 대학생 해외 일자리 발굴과 취업을 지원하는 ‘글로벌 인재양성 프로젝트’ 특집이 마련됐다.경기도일자리재단이 준비한 특집테마관에는 국내는 물론 세계 각국의 해외취업박람회, 해외취업교육, 해외연수, 자원봉사 등과 관련된 자료가 망라돼 있다. 해외취업박람회 코너에서는 ▲6.23 캐나다 취업이민 설명회 ▲6.27 중동 취업전략 설명회 ▲6.30 아일랜드 워홀+어학연수 세미나 ▲7.25 미국 취업전략 설명회 등에 대한 신청 기간과 접수 방법 등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한편 교육을 통해 해외취업을 연계하는 연수과정으로는 일본 IT 분야 연수 프로그램이 있다. 국비지원 일본 IT 분야 연수 과정은 8개월 동안 국내에서 자바 프로그래밍과 일본어 교육 후 일본 IT기업체 취업 연계 프로그램으로 7월 9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일본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한 컨설팅 프로그램인 ‘글로벌 잡 디스커버리’ 프로그램도 참여자를 모집한다. ‘글로벌 잡 디스커버리’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1:1 이력서 첨삭 및 면접 실전 컨설팅, 일본 현지 면접 참가비, 취업알선 등을 지원한다. 대상은 경기도 내 거주 만 34세 이하 청년 및 대학졸업(예정)자로 일본어 문서작성 및 비즈니스 회화 가능자이며 7월 2일까지 접수한다.해외봉사 및 서포터즈 활동으로는 유럽여행과 어학연수가 합쳐진 ‘드리머즈 20대 온리’와 글로벌 빈곤퇴치 활동을 위한 글로벌 대학생 네트워크 프로그램 ‘옥스팜 대학생 활동가’ 등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잡아바 홈페이지에서 ‘잡학사전’-‘테마정보’ 탭을 참고하면 된다.국비지원과정, 교육과정, 어학교육 등 해외취업을 위한 다양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세븐라이프뉴스 박희석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7LifeNews]경기도 땅값이 지난해보다 3.99% 올랐다. 전국 평균보다 2.29%포인트, 수도권보다는 1.38% 포인트 낮은 수치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451만 필지의 개별공시지가 총액은 1,383조6,044억 원이며, 평균 지가는 ㎡당 14만 1,551원으로 17개 시·도 가운데 6위를 기록했다.토지의 84.82%가 상승했고, 5.45%는 하락, 9.73%는 변동이 없었다.한편 도내 31개 시군의 개별공시지가는 모두 상승했으며, 팔곡 일반산업단지를 조성 중인 안산시 상록구가 8.1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고덕 삼성산업단지 가동과 SRT 지제역 개통 등의 영향으로 평택시가 8.11%, 공공주택지구 조성 등으로 의왕시가 7.0%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기북부지역의 경우 남양주(5.25%), 구리(4.42%), 가평(4.8%) 지역의 상승률이 높았다. 남양주와 구리는 신도시, 가평은 설악 청평 간 교량공사 완공 등의 영향을 받아 상승한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반면 고양시 일산 서구(0.91%), 용인시 수지구(1.53%), 파주시(1.58%)는 상승률이 낮았다.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당 1,980만 원이며,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산 268번지로 ㎡당 480원이다.개별공시지가는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취득세 등 토지 관련 국세, 지방세 및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자료로 활용된다. 5월 31일부터 시·군·구청과 경기도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다.7월 2일까지 토지 소재지의 시·군·구청에 이의신청을 하면, 재조사 및 감정평가사의 검증을 거쳐 7월 31일까지 결과를 통지한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Total:89 (1/18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