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 & Sports > Car&Race
관리자기자
관리자기자
[7LifeNews]노후 경유차의 서울시 운행 제한이 6월부터 강화된다. 서울시는 오는 6월 1일부터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발령시 당일 6시부터 21시까지 서울시 전 지역에 노후 경유차 운행을 제한한다고 밝혔다.제한 대상은 2005년 12월 이전 등록된 모든 경유차로 서울 20만 대, 수도권 70만 대, 전국적으로는 220만 대이며 시민 불편과 혼란을 감안 수도권 일부 지역과 지방 등록차량, 총중량 2.5톤 미만 차량, 장애인 차량은 2019년 3월 1일부터 적용한다따라서 우선 단속 대상은 수도권에 등록된 총중량 2.5톤 이상 차량 32만 4천 대이며, 위반 차량에는 도시교통정비촉진법에 따라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한다.기존 단속 대상인 저공해 조치 명령 미이행 차량은 평상시 운행제한 위반 시 과태료 20만 원이 부과되며, 비상시 위반할 경우 매회(일 단위) 과태료 10만 원이 별도로 부과된다.서울시는 운행제한 이행률에 따라 경유차 배출 미세먼지(PM-2.5)가 20~40% 저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2016년 서울연구원 조사 결과, 서울 미세먼지 원인은 난방(39%), 교통(37%) 순으로 나타냈다.한편 WHO는 최근 경유차배출 대기오염물질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으며, 연료별 발암 위해도 역시 경유가 98.878%로 휘발유(0.991%)보다 100배 높다.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는17시 기준 대기 중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50㎍/㎥를 초과해 ‘나쁨’ 수준이고,다음날까지 초과 예보될 경우에 발령한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Total:57 (1/12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