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 > 음식&레시피
관리자기자
커피 치아상실 위험 (ytn 캡처) [7LifeNews]커피를 매일 마시면 치아상실 위험이 1.69배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박준범(서울성모병원 치주과)·송인석(고려대 안암병원) 교수와 한경도(가톨릭의대) 박사 공동 연구팀이 2010∼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7,299명의 커피 섭취량과 치아 상실 상관관계를 분석한 논문이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연구팀은 커피 섭취량을 월 1회(23%), 월 2회∼주 1회(22.9%), 주 2∼6회(22.6%), 매일 섭취(22.2%)로 분류하고 성별, 나이, 흡연, 음주, 칫솔질 빈도 등의 다른 요인을 조정한 후 커피 섭취가 치아 상실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분석 결과 전체 치아 28개 중 19개 이하만 남게 될 위험도는 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이 월 1회 마시는 사람보다 1.69배 높았다. 또 주 2∼6회, 월 2회∼주 1회 마실 경우에도 각각 1.34배, 1.16배 높았다.연구팀은 설탕과 프림이 첨가된 믹스 커피를 선호하는 소비 특성이 치아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커피의 카페인 성분이 칼슘 대사에 영향을 줘 골밀도와 치조골 회복을 더디게 하는 것으로 추정했다.박준범 교수는 “장기간의 커피 섭취는 퇴행성 골대사 질환을 일으킬 수 있고, 치조골 밀도를 감소시켜 치아 손실로 이어진다”면서 “커피의 설탕과 프림 양을 줄이고, 카페인 양도 조절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한편 자판기 커피, 커피믹스의 카페인 함량은 원두커피의 1.5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아시아식생활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된 강원대 식품영양학과 장기효 교수팀이 원두커피(2), 커피믹스(7), 자판기 커피(13) 총 22종의 항산화능력과 당ㆍ카페인 함량 등을 분석한 결과다.당도는 자판기 커피 11.4브릭스(Bx, 당도 측정 단위), 커피믹스 7.6브릭스, 원두커피 0.9브릭스로 자판기 커피가 가장 높았다. 커피 1㎖에 포함된 카페인 함량도 자판기 커피(0.62㎎), 커피믹스(0.6㎎), 원두커피(0.43㎎) 순이었다.한편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 노화를 막고 항암효과가 있는 항산화 물질 함량은 원두커피보다 자판기 커피, 커피믹스가 더 많았다. 한 컵당 플라보노이드 함량은 자판기 커피(154.3㎎), 커피믹스(152.6㎎)가 원두커피(27.8㎎)보다 5배 이상 많았으며 폴리페놀 함량도 3배가량 많았다.연구팀은 자판기 커피와 커피믹스에 포함된 커피 크림이나 무지방 우유를 함유한 크림으로 인해 항산화 물질 함량이 높아진 것으로 추정했다. (세븐라이프뉴스 박희석 기자 7lifenews@naver.com)StartFragment ▶ 저지방우유 요구르트 우울증 예방에 효과 ▶ 아카시아꿀 헬리코박터균 억제 물질 확인 ▶ 카페인 치매예방 효과, 노화단백질 퇴치 효소 늘려 ▶ 노화방지 식품 노랑찰옥수수, 눈에도 좋은 음식 ▶ 녹차 홍차 인지능력 개선 효능, 치매위험 절반 [if !supportEmptyParas][endif]
기자
곶감 새 효능 발견, 치매 알츠하이머 인지기능 개선 [7LifeNews]기억력을 회복시키고 인지 기능에 도움을 주는 곶감의 효능이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곶감 효능은 오래전부터 알려져 왔으나 뇌과학 분야에서 구체적인 효능을 입증한 것은 처음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경상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곶감이 기억력 형성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ACh, acetylcholine)의 회복을 돕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18일 밝혔다.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Alzheimer, 치매)을 유발하는 물질을 투여한 실험용 쥐에 곶감 추출물을 섭취시킨 결과, 쥐의 기억력과 학습 능력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된 사실을 확인했다.또한 Y미로(순간 공간인지력), 수동적 회피반응(단기기억능력), 수중 미로(장기기억능력) 등 세 가지 실험 모두에서 곶감 추출물을 섭취한 쥐들은 정상 쥐들과 유사한 행동 반응을 보였다.이는 곶감 추출물이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함량은 증가시키고, 알츠하이머병(치매)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아세틸콜린 에스테라제(AChE, Acetylcholinesterase)의 함량은 감소시켰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으로 기억력을 포함한 인지 기능이 점차 악화되는 병이다. 연구팀은 또뇌혈관을 확장시켜주는 아스파르트산(Aspartic acid)과 뇌신경 전달에 도움을 주는 글루탐산(Glutamic acid)이 각각 100g 당 112.4mg과 177.5mg 곶감에 다량 함유된 것을 확인했다.한편 영양성분 분석 결과 곶감에는 항산화 기능과 면역력을 강화시켜주는 비타민C가 사과와 시금치의 2배, 연시(홍시)보다 6배 이상 높은 100g당 130mg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StartFragment ▶ 호두가 대장암에 좋은 이유 ▶ 마늘껍질 항암효과 상황버섯 능가 ▶ 위암 치료 잘하는 병원 명단 ▶ 양조간장 끓이면 발암물질 ▶ 야근 잦으면 DNA 손상 치유안돼, 암 등 질병 위험 [if !supportEmptyParas][endif]
관리자기자
검은콩차, 수수차, 팥차, 메밀차 (시계 오른쪽 방향, 농진청) [7LifeNews]잡곡밥만 있나? 잡곡차도 있다! 농촌진흥청이 활동량이 적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겨울철 건강 지킴이 잡곡차 5선을 추천했다. 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검은콩, 수수, 팥, 메밀, 보리로 만드는 5가지 잡곡차 활용방법을 알아보자. ● 검은콩차검은콩차는 해독, 항산화, 시력 증진, 성인병과 탈모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검정콩을 약불에 10분쯤 볶은 후 믹서기로 거칠게 갈아, 뜨거운 물 300밀리리터당 1큰술(약 10~12g)을 넣어 충분히 우린 후 마신다.● 수수차수수차는 혈당 강하, 항암, 노화 방지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정하지 않은 멧수수를 물에 헹궈 불순물을 거르고 잘 말려 약불에서 20분씩 3번 볶은 후, 물 1리터당 1큰술을 넣고 30분쯤 끓여 마신다.● 팥차팥차는 몸의 부기와 노폐물 제거, 노화 예방에 도움을 준다. 깨끗이 씻은 팥을 한소끔 끓인 후, 처음 물을 따라내고 다시 물을 부어 중약불에서 30분쯤 끓여 마신다. ● 메밀차메밀차는 혈당 조절과 고혈압 예방에 도움을 준다. 도정한 메밀을 약불에서 색이 약간 변할 정도로만 볶은 후, 물 1리터당 1큰술을 넣고 20분쯤 끓여 마신다.● 보리차보리차는 해열과 피로 해소, 독소 배출에 효과가 있다. 겉보리를 중불에서 거뭇한 색깔로 변할 때까지 볶은 후, 물 1리터당 보리 10큰술을 넣고 중불에서 15분쯤 끓여 마신다.한편 농진청은 사용하고 남은 볶은 잡곡은 반드시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보관하도록 당부했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StartFragment ▶ 소나무 항염증 치유효과 편백나무보다 커 ▶ 저지방우유 요구르트 우울증 예방에 효과 ▶ 아카시아꿀 헬리코박터균 억제 물질 확인 ▶ 카페인 치매예방 효과, 노화단백질 퇴치 효소 늘려 ▶ 노화방지 식품 노랑찰옥수수, 눈에도 좋은 음식 [if !supportEmptyParas][endif]
관리자기자
고속도로 휴게소 맛집 지도 (도로공사) [7LifeNews]고속도로 휴게소 맛집 베스트에 초당두부 황태해장국이 선정됐다. 한국도로공사는 휴게소 이용자와 전문가 평가를 거쳐 뛰어난 맛과 합리적인 가격의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음식 Top 20(EX-FOOD)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최우수 음식으로 선정된 영동고속도로 강릉휴게소(서창방향) 초당두부 황태해장국은 바닷물로 간수한 초당두부와 황태의 조합으로 시원하고 깔끔한 국물 맛의 별미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웰빙 트렌드를 반영해 건강한 맛을 구현한 남해고속도로 사천휴게소(순천방향) 새싹상 힐링 비빔밥과 중앙고속도로 안동휴게소(부산방향) 안동 간고등어 정식도 많은 추천을 받아 2, 3위에 올랐다.특히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휴게소의 ‘말죽거리 소고기 국밥’과 남해고속도로 사천휴게소(순천방향) ‘새싹삼힐링비빔밥’은 3년 연속 대표 음식으로 선정됐다.고속도로 별미 맛집 평가는 휴대폰을 통해 고객 5만 2천여 명이 참여 40개 음식을 압축한 후, 조리학과 교수·음식전문가 등 관계 전문가들의 암행평가를 거쳐 선정됐다.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지난해에 선정된 고속도로 맛집은 매출이 평균 42% 늘었다”라며 “올해는 10개를 늘려 20개를 선정했다"라고 밝혔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StartFragment ▶ 빅데이터로 살펴본 2018 여행 트렌드 ▶ 가족 여행에 좋은 호텔 10선 호텔스닷컴 선정 ▶ 1300년전 신라시대 수세식 화장실터 발견 ▶ 세계유일 새 식물 종 ‘울릉바늘꽃’ 국내 발견 ▶ 대구 바나나 알고보니 파초, 쌍둥이 과일? [if !supportEmptyParas][endif]
관리자기자
편의점 햄버거 성분 조사 결과 (소비자원 YTN) [7LifeNews]편의점 햄버거 성분에는 나트륨과 지방이 과다한 반면 식이섬유와 탄수화물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소비자원은 가맹점 상위 5대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햄버거 3종(불고기버거, 치즈버거, 치킨버거) 14개 제품에 대해 안전성, 품질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릏 18일 공개했다. 편의점 햄버거의 영양성분 함량은 제품별 차이가 컸고 나트륨과 지방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높은 편이었다. 나트륨 평균 함량은 1일 영양성분기준치의 50%, 지방과 포화지방의 함량은 41%∼43%로 높아 한 개만 먹어도 하루 기준치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식이섬유와 탄수화물의 함량은 하루 기준치의 16∼17%로 낮은 편이었다. 어린이기호식품 기준을 적용하면 8개 제품(57%)이 고열량·저영양 식품에 해당돼, 섭취 전 나트륨, 지방 등의 함량을 확인 섭취량 조절이 필요하다.한편 영양성분 표시는 14개 제품 중 11개 제품이 1개 항목 이상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중량 및 가격은 ㈜한맥푸드의 비프치즈버거(미니스톱 판매)는 286g(2,800원)으로 중량과 가격이 가장 높았고 그린푸드의 NEW불고기버거(위드미 판매)는 137g(1,3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StartFragment ▶ 어린이용 핑거페인트,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 ▶ ‘건강 십계명’ 의사협회 국민건강선언문 ▶ 잦은 야근 DNA손상 치유 못해 암 위험 ▶ 양조간장 끓이면 발암물질 ▶ 중화풍 라면에 하루 나트륨 권장량이 [if !supportEmptyParas][endif]
Total:29 (1/6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