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News > 생활정보
관리자기자
[7LifeNews]심장 조이는 대동맥판 협착 환자가 5년 새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10일 공개한 2011~2016년 건보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대동맥판 협착 질환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1년 5,838명에서 2016년 10,681명으로 연평균 12.8% 증가했다.특히 남성은 연평균 12.5% 증가했지만, 여성은 13.2%로 남성보다 증가율이 높았다. 대동맥판 협착 질환은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의 문 역할을 하는 대동맥판막이 좁아져 잘 열리지 않아 심장에서 피를 내보내기 힘들게 되는 병이다.심장 근육이 더 두꺼워지고, 온몸에 내보내는 혈액의 양도 제한돼 흉통, 어지러움, 호흡곤란 및 실신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연령대별 진료 인원은 2016년 기준 70대 이상(66.8%)이 가장 많고, 60대(21%), 50대(8.4%)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신상훈 교수는 “주된 원인은 연령증가에 따른 판막 석회화이기 때문에, 고령일수록 환자가 많다”라며 “심장을 조이는 대동맥판 협착을 방치하면 심각한합병증이 진행돼 호흡곤란, 폐부종 등 심부전 증상과 반복적인 실신 및 심장마비 급사 위험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대동맥판막 질환은 대부분 퇴행성 질환이라 예방이 어려우며, 약물을 투여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완화한다. 따라서 심장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대동맥판 협착증이 진단되면 정기적인 추적 관찰 및 수술 시기 등을 심장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방법은 흉곽과 심장을 열어 손상된 판막을 제거하고 새로운 판막을 넣어주는 수술이다. 수술을 견디기 힘든 고령자는 대퇴부나 어깨 쪽 혈관을 통해 인공판막을 삽입하는 경피적 대동맥판막 삽입술(TAVI)이 선호된다. 수술에 비해 환자의 몸에 부담이 적고 회복 시간이 빠르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StartFragment ▶ 치질수술 후 사망, 괴사성 근막염 뭐기에 ▶ 위암 치료 잘하는 병원 명단 ▶ 지방분해 주름개선 초음파 피부미용 주의할 점 ▶ 야외활동 후 고열 설사땐 SFTS 감염 의심 ▶ 공황장애 10만명, 40대가 흔들린다 [if !supportEmptyParas][endif]
관리자기자
생리컵 넣고 빼는 방법 [7LifeNews]생리컵 국내 첫 허가에 따라 올바른 사용법과 부작용 소독방법 등 주의사항을 소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7일 국내 첫 허가한 생리컵 페미사이클(Femmycycle)은 질내에 삽입해 생리혈을 위생 처리하는 실리콘 제품으로 미국 Femcap사(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제조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생리컵 올바른 사용법▲ 구입하기 전에 자신의 질입구에서 자궁경부까지의 길이를 검지손가락을 이용해 확인한 후 신체조건에 맞는 크기의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검지손가락이 자궁경부에 닿으면 모델 2를, 검지손가락의 두 번째 마디가 자궁경부에 닿으면 모델 3을 선택하며, 청소년 또는 출산경험이 없는 경우 모델 1을 선택한다. 자궁경부가 검지손가락의 두 번째 마디보다 짧은 경우엔 사용할 수 없다.▲ 사용하기 전에 깨끗한 물로 세척 후 끓는 물에 약 5분간 소독하되 전자레인지나 알코올로 세척·소독해서는 안된다. 전자레인지로 소독하면 변형될 수 있으며, 알코올 소독 시 피부자극이 심해질 수 있다. ▲ 생리컵은 최대 12시간 사용할 수 있지만 활동량이나 생리혈 양에 따라 4∼6시간으로 단축될 수 있으며, 사용 후에는 깨끗한 물로 씻어 건조 후 보관한다.▲ 교차오염 우려가 있으니 타인이 쓰던 생리컵을 사용하면 안되며, 2년 마다 새 제품으로 교환한다.생리컵 사용 시 주의사항▲ 실리콘에 알러지 반응이 있는 사람, 질내 가려움증이나 질분비물 증가 등으로 진균, 세균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 독성 쇼크증후군을 경험한 사람은 사용하지 않는다.▲ 성장기 청소년, 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 자궁내피임기구(IUD)를 사용하는 여성 등은 생리컵 삽입에 따른 주변 손상이나 출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전문의와 상담한 후 사용한다.▲ 생리컵 사용 중 알러지반응, 이물질로 인한 불쾌감이나 통증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드물게 독성쇼크증후군(TSS)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갑작스런 고열, 구토, 설사, 어지러움 등 독성쇼크증후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즉시 생리컵을 제거하고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독성쇼크증후군은 황색포도상구균 독소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즉시 치료받지 않을 경우 혈압저하 등 쇼크상태에 이를 수 있다. 생리컵을 넣는방법▲반드시 열소독한 생리컵의 상부 샘방지부를 안으로 밀어 넣고 검지와 엄지손가락으로 생리컵의 가장자리를 눌러 U자 모양으로 접고 생리컵을 삽입하는 편한 자세를 취한다.▲반대 손으로 음순을 벌려 U자 모양으로 접은 생리컵을 천천히 질에 넣어 손잡이(고리)가 질내부로 들어갈 때까지 밀어 넣는다.▲생리컵이 질 내부로 들어가면 U자 모양이였던 몸체가 펼쳐진다.생리컵 빼는 방법▲반드시 손과 음부를 깨끗이 씻고 질 내로 손가락을 넣어 손잡이(고리)를 잡고 천천히 당긴다. ▲생리컵을 빼는 동안 샘방지부가 위쪽으로 향하도록 유지한다.▲샘방지부를 열어 생리혈을 처리하고 깨끗한 물로 세척한 다음 건조하여 보관한다.(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StartFragment ▶ 어린이용 핑거페인트,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 ▶ ‘건강 십계명’ 의사협회 국민건강선언문 ▶ 잦은 야근 DNA손상 치유 못해 암 위험 ▶ 양조간장 끓이면 발암물질 ▶ 중화풍 라면에 하루 나트륨 권장량이 [if !supportEmptyParas][endif]
관리자기자
AI 인체감염 예방 수칙 [7LifeNews]중국에서 AI 인체감염 환자가 잇달아 발생, 중국 방문 시 주의해야 한다. 홍콩보건부 건강보호센터에 따르면 지난 11월 7일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구이강(Guigang)에서 AI(H5N6)형 인체감염 환자(33,남)가, 21일에는 윈난성에서 AI(H7N9)형 인체감염 환자(64,남)가 발생했다.AI 인체감염은 대부분 중국의 생가금류 시장에서 감염된 조류와 접촉해 발생하며, 이번 감염자도 가금류와의 접촉이 확인됐다.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5일 중국 여행객은 현지 여행 시 생가금류 시장 방문 및 가금류와의 접촉을 피하고, 손씻기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오염지역에서 가금류 접촉 후 10일 이내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이 발생할 경우 즉시 보건소 또는 ☏1339(24시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신고해야 한다.중국 AI 오염지역 입국자는 입국장 게이트 발열감시 및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오염지역 방문 후 건강상태 질문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검역법 41조에 따라 7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한편 AI(H5N6)형은 2014년 중국에서 첫 인체감염 발생 후 17명이 감염 10명이 사망했고, 올해 1명이 늘어 총 18명이 감염됐다. AI(H7N9)형 인체감염 역시 2013년 중국에서 첫 발생한 후 매년 10월에서 다음해 4월까지 계절적으로 유행하고 있으며, 지난 2016~2017 절기에는 766명이 발생 288명이 사망했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StartFragment ▶ 치질수술 후 사망, 괴사성 근막염 뭐기에 ▶ 위암 치료 잘하는 병원 명단 ▶ 지방분해 주름개선 초음파 피부미용 주의할 점 ▶ 야외활동 후 고열 설사땐 SFTS 감염 의심 ▶ 공황장애 10만명, 40대가 흔들린다 [if !supportEmptyParas][endif]
Total:264 (1/53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