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News > 이벤트
관리자기자
[7LifeNews]월드컵 거리응원전이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강남 영동대로에서 동시에 펼쳐진다.서울시와 대한축구협회가 함께 진행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은 6월 18일 오후 9시 스웨덴전, 24일 0시 멕시코전, 27일 밤 11시 독일전 등 세 차례 열린다. 광화문광장은 500인치 스크린이 설치돼 열정적인 응원전으로, 서울광장은 가족단위의 차분한 응원전으로 진행된다.축하공연은 붉은악마 공식 응원가 콘서트로 진행되며 레오&세정, 설하윤 등 경기당 6∼7팀의 초청가수 공연이 있다. 독일전에는 개그맨 박명수가 출연한다.한편 영동대로에서는 강남구와 현대자동차가 주최하는 거리응원전이 펼쳐진다. 서울시는 24일, 27일 지하철 2호선과 버스를 특별 운행한다. 개인택시도 부제를 해제해 심야 택시 운영을 확대(32천 대→48천 대) 한다.지하철 2호선은 24일 0시에 운행을 종료한 후 시청역과 삼성역에서 새벽 2시 30분, 2시 45분 출발하는 내·외선 열차를 특별 운행한다. 27일에는 막차시간을 1시간 30분 연장해 2시 30분까지 운행한다.세종대로 및 영동대로 경유 79개 버스 노선도 24일 새벽엔 2시 30분까지, 28일 새벽엔 2시까지 막차시간을 연장, 시청·광화문·영동대로 인근 정류소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올빼미(심야) 버스도 정상 운행한다.영동대로 일대는 삼성역 사거리→코엑스사거리 방향 교통이 통제된다.(18일 0시~19일 08시, 23일 0시~24일 11시, 27일 0시~28일 10시).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은 필요할 경우일부 통제될 수 있다. 도로 통제 및 버스 우회정보는 다산콜센터 120 또는 서울교통정보센터 TOPI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관리자기자
▶시베리아 호랑이 펜자와 새끼 4마리 사진 [7LifeNews]백두산호랑이 4마리가 서울대공원 동물원 맹수사에서 지난 5월 2일 탄생했다. 국제 공인 순수 혈통인 조셉(8세 수컷)과 펜자(9세 암컷) 사이에서 태어난 토종 백두산 호랑이(시베리아 호랑이) 네 마리다. 서울대공원은 8일 서울동물원에서 백두산호랑이의 탄생은 2013년 10월 3마리가 번식에 성공한 이후 5년 만이라고 밝혔다. 특히 호랑이는 보통 한 번에 2~3마리의 새끼를 낳는 데 4마리가 동시에 태어난 것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사례다.아기 호랑이 네 마리는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요즘은 뒤뚱거리며 걸음마 배우기에 한창이다. 서울대공원은 아기 호랑이들이 젖을 떼고 동물사에서 환경 적응기를 거친 뒤 내년 초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한국호랑이, 아무르호랑이로도 불리는 시베리아호랑이(Siberian tiger)는 국제 멸종 위기 1급 동물로 과거 한반도에 서식했던 호랑이다. 현재 서울동물원에는 이번에 출생한 4마리 외에 총 21마리(수컷 7, 암컷 14)의 시베리아 호랑이가 있다. 호랑이는 액운을 물리치는 영험한 동물로 인식돼 단군신화뿐 아니라 구전동화, 속담, 민화에 자주 등장하며, 우리나라에서 열린 두 번의 올림픽 마스코트(1988 서울올림픽 호돌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수호랑)가 모두 호랑이일 정도로 친숙한 동물이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지난 4월 열린 경기옛길 삼남길 걷기 행사 용마골 스토리텔링 강의 (경기도) [7LifeNews]‘경기옛길 같이 걷기’ 도보 탐방 프로그램에 참가할 신청자를 경기도가 선착순 모집한다. ‘옛 의주대로를 따라 통일로 향하는 길’이라는 주제로 오는 23일 진행되는 이번 ‘경기옛길 같이 걷기’ 행사는 조선시대 중국과의 문물 교류 통로인 의주길을 따라 버스와 도보를 통해 ▲벽제관지 ▲혜음원지 ▲윤관장군묘 ▲화석정 등을 답사한다.남부(수원 문화재단)와 북부(파주 금촌역) 2곳에서 동시에 출발하며 경기옛길 홈페이지를 통해 12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의주길은 서울에서 개성, 평양, 의주를 거쳐 연경으로 통했던 길로 중국의 선진문물을 수용하는 주요 창구였고 이를 통해 조선은 실학사상과 같은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었다. 당시 의주길은 임진강을 건너 개성으로 향했으나, 현재는 남북 분단으로 인해 임진각 평화누리공원까지만 갈 수 있다. ‘파주 이야기’의 저자 이윤희 스토리텔러가 동행해 의주길에 깃든 옛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경기옛길 같이 걷기’는 전통문화와 인문예술 체험이 결합된 문화행사로 삼남길, 의주길, 영남길에서 각각 1회씩 개최된다. 지난 4월 삼남길에서 1차 행사가 열렸으며 이번이 두 번째로 행사다. 문의는 경기도 문화유산과 ☎ 031-8008-3344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Total:107 (1/22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