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News > 이벤트
관리자기자
▶넘어지기 쉬운 하이휠 자전거의 단점을 보완해 발명된 세 바퀴 자전거, 럿지 로터리 삼륜자전거 [7LifeNews]세계 희귀 자전거 전시회가 국립과천과학관 특별전시관에서 27일 개막됐다.10월 28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세계 최초의 자전거부터 최첨단 자전거까지 105대의 희귀 자전거가 총출동한다.1,000㎡ 규모의 전시장에는 1800년대에 제작된 자전거 38대 등 세계 각국의 진귀한 자전거 105대를 통해 1817년 첫 자전거 탄생 이후발전해온 자전거의 역사를한눈에 볼 수 있다. 최초 자전거 드라이지네(1817), 페달이 처음 부착된 벨로시페드(1867) 등 초기 자전거들을 거의 다 볼 수 있다. 뒷바퀴로 방향을 조정하는 까뮤 벨로시페드(1868) 등 전 세계에 한 대 밖에 남아있지 않은자전거들도 다수 전시된다. 1878년 파리 세계만국박람회에 출품된 르나르 프레르 자이언트 하이 휠, 2인승 세 바퀴 자전거로 세계에서 가장 큰 소셔블 삼륜자전거(1875) 등도 나온다. 1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한 접이식 군용 자전거(1910), 소방용 자전거(1925)와 최근에 만들어진 대나무 자전거(2011), 8단 기어 접이식 자전거(2018)도 눈길을 끈다.전시된 자전거는 모두 대한자전거연맹 구자열 회장(송강재단 이사장)의 소장품이다. 구 회장은 “소장품 300여 대 중 역사적 의미가 크고 가장 귀한 자전거들을 골랐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자전거 탄생 배경을 알고 그 혜택을 더 많이 이용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라고 공개 배경을 설명했다.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자전거를 움직이는 과학 원리와 가상현실(VR) 자전거를 체험할 수 있고, 1.5미터 높이 하이 휠(메이첵 하이 휠, 2005)에 올라타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포토존도 마련했다.19세기 자전거 포스터 90여 점도 감상할 수 있으며 어린이들이 그린 자전거 그림을 미디어 월에서 볼 수 있다.부대행사로는 4~13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9월 2일까지 ‘미래자전거 상상 그리기 공모전’이 열린다. 또 전시장 주변에선 대한자전거연맹이 14회에 걸쳐 ‘자전거 안전 체험교실’을 운영한다. (세븐라이프뉴스 박희석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강릉 현내리 고욤나무 (문화재청) [7LifeNews]강릉 현내리 고욤나무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다.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현내리 옥계로 도로변 가까이에 있는 이 고욤나무는 높이 19m, 가슴 높이 둘레 2.86m, 근원 둘레(나무의 지표경계부 둘레) 5.60m, 수령 250년(추정)에 이르며 나무 근처에는 성황당이 있다. 문화재청은 “규격 면에서의 희귀성과, 고유의 나무 모습을 잘 유지하고 있어 자연 학술 가치가 크다”라며 “옛 성황당의 신목(神木)으로서 정월대보름과 음력 동지에 마을의 안녕을 위해 성황제(城隍祭)를 지내고 있는 등 민속적인 가치와 지역 문화재로서의 역사성이 큰 나무다”라고 지정 이유를 밝혔다. 강릉 현내리 고욤나무는 먼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보은 용곡리 고욤나무(2010년 11월 22일 천연기념물 제518호) 뿐 아니라 전국의 고욤나무 가운데 크기나 둘레, 수령 등에서 앞서며, 주변에 높은 건물이나 조형물이 없어 경관적인 가치도 뛰어나다.참고로 보은 용곡리 고욤나무는 높이 18.0m, 가슴 높이 둘레 2.83m, 수령 250년(추정)에 이른다.고욤나무는 예로부터 감나무를 접붙일 때 대목(臺木)으로 활용됐고, 감(곶감)은 제례용으로 사용된 전통적인 과실 중 하나로 우리 생활문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나무다. 강릉 현내리 고욤나무는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될 예정이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국립자연휴양림 에코힐링 캠핑 [7LifeNews] 용화산자연휴양림(강원도 춘천)에서 열리는 1박2일 ‘에코힐링캠핑’에 참가할 가족을 모집한다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가 3년째 개최하는 여름캠프‘에코힐링캠핑’은 안전하고 올바른 캠핑문화를 확산하고 야외활동을 통해 가족 간의 소통과 화합을 다지는프로그램이다.올해 프로그램은 ‘떠나야만 알 수 있는 것들’이라는 테마로 ▲계곡 트레킹 ▲인공암벽 등반 ▲숲속 날다람쥐 ▲캠핑 푸드 만들기 ▲숲속 날기 ▲노르딕워킹 체험 ▲목공예 체험 등 숲과 함께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6월 30일 제25기를 시작으로 총 8회, 주말에만 운영하며 6세부터 15세 이하 자녀를 둔 가족이 대상이다.기수 당 선착순으로 7가족(총 56가족)을 모집하며 참가신청은 26일 10시부터 국립자연휴양림 공식 블로그에서 하면 된다. 참가비는 가족 당(3∼5인기준) 12만원으로 현장결제만 가능하고 텐트 등 캠핑장비는 휴양림에서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캠핑 프로그램은 전문 등산 강사 자격증을 보유한 국립자연휴양림 직원이 직접 진행하며, 의료훈련을 받은 직원들도 참여한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인근 경찰서와 보건소, 119안전센터 등과 사전 협의, 응급상황 시 신속 대처 채비를 갖췄으며, 영업배상책임보험도 가입하는 등 안전사고에 철저하게 대비했다”라고 밝혔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관리자기자
[7LifeNews]수학에 대한 특별기획전 ‘수학나라 앨리스’가 6월 22일부터 내년 3월 3일까지 부산, 대구, 광주에서 순회 개최된다.4차 산업혁명의 기초학문으로 더욱 중요해진 수학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높이기 위해 3개 국립과학관이 공동 기획한 무료 특별전이다.이번 전시는 영국의 수학자 루이스 캐럴이 만든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활용해, 동화와 재미있는 놀이를 통해 수학에 친근해질 수 있다.동화 속 주인공 앨리스가 되어 신기한 ‘수학 나라’를 쉽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기초부터 응용, 산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수학을 보고(WATCH), 즐기고(PLAY), 발견하는(DISCOVER) 3개 영역의 체험 놀이 공간으로 구성됐다.▶ 수학을 보다(WATCH) 공간은 ‘4개의 카드 병정 방’으로 구성돼 지워진 숫자를 계산해 완성시키는 ‘신기한 수학 시계’, 논리 알고리즘으로 키우는 ‘빨간 장미’ 등을 통해교과서에서 배운 도형, 정렬, 대칭 등 기초수학을 새롭고 다양하게 체험한다. ▶ 수학으로 즐기다(PLAY) 공간에서는 앨리스와 떠나는 다면체 세계 ‘신비한 정원’, 모자장수의 미션을 해결하는 ‘수수께끼의 방’, 다양한 수학 놀이를 즐길 수 있는 ‘여왕의 놀이터’, 예술이 되는 수학 ‘공작부인의 미술관’ 등 수학을 응용한 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수학에서 발견하다(DISCOVER) 공간에서는 산업, 도시, 환경 및 일상생활 속에 숨어있는 수학의 비밀을 발견할 수 있다. (세븐라이프뉴스 박건웅 기자 7lifenews@naver.com)
Total:113 (1/23page)